(adsbygoogle = window.adsbygoogle || []).push({});
Advertisement
(adsbygoogle = window.adsbygoogle || []).push({});

.................

Share 19 3

Liron #ilforddelta400

Share 16 1

좋아하는 노래와 음식과 사진, 그 밖의 소소한 취향 하나하나에서도 한 사람의 생각과 감정이 보인다. 나의 시시껄렁한 취향들이 자꾸만 신경 쓰이는 이유다. . 애써 그럴 듯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기로 한다. 좋아하는 데에 너무 많은 의미가 존재한다면, 게다가 그 의미들이 몹시 훌륭하다면, 그 ‘좋음’에는 마음보단 머리가 앞장서 작동했을 위험이 있다. 어쩌면 그런 종류의 ‘좋음’은 금세 시들해질지도 모른다. 시답잖은 ‘좋음’이 오히려 진짜일 수 있다. . 습관처럼 남발해보기로 한다. 잘하지 않아도, 지식이 없어도, 광적인 좋음이 아닐지라도 일단 닥치는 대로 좋아해보기로 한다. 좋아하는 것을 남발하다 보면 그 가운데 취향이 생길 것이며, 그 취향을 따라가다 보면 듬직한 취미가 탄생할 거라 믿어본다. '광범위한 장르의 시답지 않은 것들을 수시로 둘러볼 것'. .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수북히 찾아두는 것도 중요하지만, 기필코 싫어하던 것들을 하나둘 줄여나가려는 노력 또한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다. ‘좋아’의 반대말을 ‘싫어’가 아니다. 좋아하는 감정이란 어디로 투리지 모르는 탁구공과 같아서, 지금 좋아하지 않는다는 건 단지 ‘아직 좋아해보지 않은 무엇’일 뿐인 거다. 그렇담 내가 몹시 싫다고 느끼는 것들 역시 내일이라도 당장 좋아하게 될 수 있는 후보군인 셈이다. 솔직히, 좋다가도 금세 싫어지는 게 우리의 변덕 아니던가. . 사실 기막히에 재밌는 취미 하나를 갖는다는 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. 대단히 의욕적인 자세로 마음을 일으켜 세워, 온몸을 진취적으로 움직여야 한다. 느끼고 깨닫고, 의미를 찾는 수고를 거듭해야 비로소 작은 실마리 하나를 발견할까 말까다. . 김지희_아무것도 아닌 줄 알았는데 뭐라도 되고 있었다

Share 73 10
srtiagoc.

.................

Share 4 1

Thailand

Share 21 1
benzscope. Daily walks in the park.

Daily walks in the park.

Share 8 1
this.quiet.night. 2019 - portrait of Mackenzie - as quiet as winter comes 1/3

2019 - portrait of Mackenzie - as quiet as winter comes 1/3

Share 41 1
tonesfeed. by @adam.mendonca

by @adam.mendonca

Share 21 2

ఇ 오늘 하루도 난 주인공 되어 그대라는 멋진 사람을 만나 #지금이순간나는너무행복해

Share 22 2
Advertisement
(adsbygoogle = window.adsbygoogle || []).push({});

Dona Zilda

Share 198 6
inho_inho. 주말에 촬영 하시나요? 🥰🥰

주말에 촬영 하시나요? 🥰🥰

Share 447 17